비단 장사 왕서방

선교논단 wmnews.org

비단 장사 왕서방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 등록: 07.04 22:07

4589a606373b89d754af66126879ed17_1688476057_6285.png
 

              

 옛날 김정구 선생의 노래가 생각난다. ‘비단이 장사 왕서방... 돈이 없어도 띵 호와!’ 우리가 어릴 때 흔히 들었던 노래이다. 우리나라는 옛날부터 백의민족이라고 했지만, 사실은 염료 기술이 없어서 무명옷을 그냥 입었던 것뿐이니, 그리 자랑할만한 것이 아니다. 그래서 왕실이나 양반네들은 중국에서 들어온 명주 비단으로 채색 옷을 입고 중국 종이와 물건을 드려와서 거들먹거렸고, 평민들을 거의 노예화했다. 그러니 조선의 지도층은 중국을 항상 대국(大國)이라 했고, 글줄이나 쓸 줄 아는 자들은 모두 중국에 빌붙어 살아왔었다. 그래서 중국과 우리나라는 5,000년 역사 가운데 질기게 같이 한 셈이다. 하지만 과거 청국이나, 오늘의 중국이나 한 번도 우리나라에 도움을 주거나 덕을 끼친 일이 전혀 없었다. 또 그들은 항상 우리를 그들의 속국으로 생각했고, 우리는 조공을 그들에게 무던히도 바쳐왔고, 왕권도 중국 황제의 결재를 받아야만 했다. 왜냐하면 우리는 약소민족인 데다 중국을 하늘처럼 여기고, 중국을 배우고, 중국을 사랑하는 자들이 출세해서 권력을 잡고 있었고, 우리는 항상 못 나고 어리석은 엽전들이요, 바지저고리로 생각하는 사대주의(事大主義) 사상으로 꽉 차 있었다.


 1636년 병자호란(丙子胡亂) 때, 머저리 같은 인조임금은 삼전도의 항복으로 청국에 60만 명의 꽃다운 조선의 여인들을 조공으로 바쳤으니 그것은 나라도 아니었다. 정말 그 당시 조선이 그토록 중국에 종노릇했던 것을 생각하면 기가 막힌다. 그런데 이러한 종노릇은 중국 공산당이 들어서서도 마찬가지이다. 그들은 우리 자유대한민국을 지금도 개떡으로 여긴다. 몇 해 전에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했는데, 혼 밥만 8끼를 실컷 먹고 돌아왔었다. 완전히 자유대한민국을 대놓고 개무시 한 것이다. 또 중국은 우리가 물건을 팔아야 하는 경제적 절박함이 있는 것도 사실이나, 그자(者) 들은 동북공정을 통해 <김치>도, <한복>도, 자기들 거라고 온 세상에 퍼뜨리는 참으로 파렴치 한 자들이다. 어디 그뿐인가? 지금으로부터 73년 전 6·25 때, 북한이 남침하여 대한민국이 거의 공산화 될 뻔했으나, 1사단의 백선엽 장군의 용맹과 초대 대통령 이승만이 일본에 있던 맥아더를 불호령해서 한국을 즉시 도우라는 명령으로 다부동 전투에서 승리할 수 있었고, 3·8선을 넘어 평양을 수복할 수 있었다. 그런데 그렇게 남북통일을 눈앞에 두고 있을 때, 중공군은 <인해전술(人海戰術)>로 우리의 남북통일을 막았으니 중국은 우리의 주적이다. 


사실 중국과 우리가 국교가 맺어진 것은 이제 30년이 막 지났다. 그런데 중국은 14억 인구 중에 공산당원만 무려 9,200만 명이다. 이자들이 미국에 간첩들을 보내어 물량 공세로 주지사, 민주당 상원의원, 법조계를 매수했단다. 그러니 돈과 미인계로 돈 먹은 주지사들은 중앙 정부를 무시하고 중국 공산당에 유리하도록 정책을 만들고 있었다. 중국 간첩? 그것은 뿔 달린 것도 아니고, 마귀할멈같이 생긴 것이 아니라 돈과 미모를 잘 갖춘 스마트한 간첩들이다. 그러니 중국식당, 유학생, 공자학원, 산업계의 연구원들은 모두 간첩이라고 보면 된다. 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못 되도록 악명 높은 마피아의 대부 멀리노에게 돈을 주어 30만 표를 훔치게 했다. 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 정부 안에서도 간첩이 활동을 하고 있었음에도 돈 먹은 법무장관은 부정선거를 파해 칠 생각도 안했다.


 이건 미국 이야기가 아니라 바로 우리나라 이야기이다. 서울 대학 안에 이승만과 박정희 대통령 연구소는 없어도, 시진핑 연구소는 있다. 그 안에 공자학원이 있는데, 사실 그곳은 중국 간첩들의 소굴이다. 그들은 총을 들거나 칼을 든 것이 아니라 컴퓨터에서 모든 정보를 빼서 중국으로 보낸다. 그들은 그것을 중국인들의 중화사상이자 사명으로 생각한다. 최근에 <싱하이밍>이란 중국 대사가 그 유들유들하고 시건방진 얼굴로 이재명 대표를 불러 대한민국에 훈수를 두고 막말을 했다. 그런데 야당 대표가 두 손을 모으고 공손히 응대하는 모습이 정말로 역겹기 그지없다. 마치 자신이 대통령이라도 된 듯한 행동 같다. 어쩌다가 이 나라가 <종북>, <종중>의 정치가들이 그들에게 굽실거리며 넙죽넙죽하는 꼬라지가 참으로 가관이다. 코로나 시국에는 중국을 본받아 야당 종북 국회의원 79명이 교회 폐지법을 만들려고 했단다. 참으로 정신 나간 국회의원들이다. 이전에 강경화 장관이 중국에 가서 외교부 장관 왕이를 회담할 때, 왕이는 24분이나 늦게 나타났다. 한 마디로 대한민국을 졸(卒)로 보는 것이다. 그러니 국민들의 의견은 이번에 싱하이밍 중국 대사를 축출해야 한다고 난리다. 그자가 한국 사회의 각계각층에 훈수를 두어 관리하고, 1,000만 원짜리 호텔에서 황제 대접을 받으며 중국 간첩들을 총지휘하고 있으니, 우리가 그를 축출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고 본다. 


우리 역사는 어떤 시기에도 저 떼놈들의 도움을 받은 적이 없다. 이제 대한민국은 과거의 고려나 조선이 아니다. 작지만 막강한 국력을 가진 자유대한민국이다. 국격에 맞게 중국의 무뢰함과 공산주의 세계의 확산을 막는데 우리 정부의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 공산당은 막아야 하지만 14억의 중국 인구는 우리의 선교의 대상인 것도 사실이다. 한국교회는 한 세기 전에 <방효원>, <방지일>, <이대영> 선교사들이 그들의 영혼을 살리려 했다. 그러나 중국 공산당들은 포크레인으로 교회를 때려 부수고, 불을 지르고, 우리 선교사들을 쫓아냈다. 지금도 한국 선교사들이 중국 공산당에게 쫓겨나기는 해도, 중국에서 활동하던 수많은 선교사들의 기도가 하루속히 이루어져서, 시진핑이 이끄는 공산주의 종주국인 중국이 망하고 자유 민주주의 국가가 되기를 기원한다.



   정성구 박사(전 총신대, 대신대 총장)

취재: 국제선교신문 기자    기사입력 : 23-07-04 22:07

Copyright @2012 국제선교신문. All rights reserved.
국제선교신문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독자의견

New
주인정신과 나그네 정신
국제선교신문 |
도산 안창호(1884~1969) 선생은 ‘주인 정신’을 교육함으로써 흩어졌던 하와이 교민들을 단결시켰다. 독립운동 자금을 모금해 임시정부로 보냈고, 희망을 잃었던 교민들에게 자립할… 더보기
New
명문대학
국제선교신문 |
하버드 대학교는 아이비리그에 속한 최상위 대학이다. 하지만 미국의 대학 순위를 매기는 Best US. news의 보고서를 보면, 지난 10년간 하버드 대학교가 미국 대학교의 1위 … 더보기
New
「예수님의 재림에 관한 미혹들 」 - 데살로니가후서 2:1~12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예수님 승천 후 열흘 정도 지난 오순절날 아침, 예루살렘의 어느 다락방에 모인 120여 명의 사람들에게 성령강림의 신비롭고도 놀라운 사건이 있었습니다. 성도들은 다른 언어로 말하기… 더보기
신흥종교(新興宗敎)
국제선교신문 |
한국은 신흥종교(新興宗敎) 천국이라 할 수 있다. 신흥종교를 다른 말로 <이단(異端) 종파>라고 말하기도 한다. 이단 종파는 외국산도 있지만, 국내산이 더 많다. 이단 … 더보기
Hot
「 특종 중의 특종 」- 마태복음 2:1~11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성경은 여러 가지 특종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를 통해 역사를 섭리해 오셨습니다. 특종 중의 특종은 예수님이십니다. 그 이유는, 예수님이 역사의 분기점이 되셨기 때문… 더보기
Hot
진정한 복
국제선교신문 |
어느 종교나 동일하게 복 받으라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기독교도 예외 없이 교회에 가면 목사님의 설교에서 복받는 내용의 예화와 설교가 자주 등장한다. 사찰들도 복 받기 위해 불공을… 더보기
Hot
斷食政治
국제선교신문 |
<단식(斷食)>은 특정 목적을 위해서 일정 기간 음식과 음료를 자발적으로 끊는 행위를 말한다. 그리고 <금식(禁食)>은 일정 기간 하나님께 서원한 것을 개인적… 더보기
Hot
거짓 선지자들과 거짓 예언들-겔13:1~10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에스겔은 남유다의 격변기에 활동한 선지자였습니다. 그는 유다가 멸망하기 11년 전쯤 바벨론에 포로로 끌려갔고, 포로가 된 지 5년쯤 되어 선지자로 소명을 받았습니다. 그의 주된 사… 더보기
Hot
찬송가 가사에 담긴 깊은 은혜
국제선교신문 |
크리스천들이 매 주일 교회에서 예배 드리며 하나님께 올려 드리는 찬송가에 대해 이야기 하려 한다.경기도의 한 교회가 성도들의 신앙을 성장 시키기 위해 아동부부터 청장년에 이르기까지… 더보기
Hot
나의 하나님 여호와의 이름을 위하여-대하2:1~9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나의 하나님 여호와를 이름을 위하여’ 이 구절은 솔로몬 왕의 성전 건축의 목적과 신앙고백으로 나의 하나님은 여호와시라는 선명한 그의 신앙을 알게 합니다. ‘여호와’는 모세를 통해… 더보기
Hot
大韓民國은 살아 있다!
국제선교신문 |
그동안 나라가 총체적으로 병들어 있었다. 어디서부터 칼을 대야 할지도 모를 중병에 걸려 있었다. 자고 나면 시뻘건 깃발 아래서 민노총은 우는 사자처럼 길거리에서 고함을 쳤고, 그런… 더보기
Hot
따뜻한 화음
국제선교신문 |
이사장으로 있는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의 오케스트라가 수년 전 성악가들과 함께 정부대전청사에서 독거노인들을 모시고 음악회를 개최했다.음악회가 시작되고 분위기가 고조될수록 처음에 냉랭했던… 더보기
Hot
「다윈을 법정에 세우다」를 읽고
국제선교신문 |
얼마 전에 나는 <과학의 우상화>라는 칼럼을 썼다. 그런데 바로 다음 주에 헌법 학자이자, 전 강원대학교 법과 대학장이신 김학성 박사로부터 책 한 권을 선물 받았다. 그… 더보기
Hot
역사의 반면교사, 바벨론-사47:1~11 중에서
국제선교신문 |
반면교사라는 말이 있습니다. 되풀이해서는 안 될 나쁜 본보기라는 뜻인데 최강 국가 바벨론의 쇠망사는 우리의 반면교사가 됩니다. 감히 누구도 넘볼 수 없었던 바벨론 제국이 최단명 제… 더보기
Hot
강화도 교회에서 배운다
국제선교신문 |
한국 기독교 역사에 큰 의미가 있는 강화도를 성경공부 모임에서 방문한 적이 있었다. 강화도의 선교 역사를 더듬어 보는 시간이었는데 매우 의미있고 유익했다.1893년 미국 감리교 선… 더보기

Search

Recently

Tags

Poll


결과보기

Popular